문화재청, 군산 둔율동 성당 등 5건 문화재 등록 - 교육신문사-
  • HOME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2년10월05일wed
뉴스홈 > 경제/사회 > 언론
2017년04월20일 14시22분 787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군산 둔율동 성당`을 포함한 총 5건을 문화재로 등록하고 `고령 관음사 칠성도`를 포함한 총 6건은 문화재 등록을 예고하였다.

이번에 등록이 결정된 문화재는 `군산 둔율동 성당`, `영광 창녕조씨 관해공 가옥`,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토마스홀`, `제주 대정여자고등학교 실습실(육군 98병원 병동)`, `천주교 광주대교구청 브레디관` 등 총 5건이다.

등록문화재 제677호로 예고된 `군산 둔율동 성당`은 군산 최초의 성당 건물이다. 1955년 준공 당시에는 붉은 벽돌로 마감했지만 이후 벽돌 외부에 인조석을 덧대어 현재와 같은 모습으로 변화했다. 성당을 건립하면서 계획을 세우는 단계에서부터 최종 준공에 이르기까지 당시 주임신부에 의해 주도적으로 진행되었던 내용이 잘 기록된 `성전신축기(聖殿新築記)`가 성당 내에 잘 보관되어 있어 당시 건축 상황을 잘 알 수 있어 가치가 더 크다.

등록문화재 제678호인 `영광 창녕조씨 관해공 가옥`은 전라남도 영광군 읍내에 있다. 1880년대 전후로 현 소유주의 선대(先代)에 세 아들을 위해 첫째 아들이 거처하는 장남댁 근처에 둘째 아들의 집과 셋째 아들의 집(삼남댁)을 건립, 세 가옥이 하나의 영역을 이루다가 현재는 둘째 아들의 집은 소실되고 장남댁과 삼남댁만 남았다. 특히, 장남댁의 사랑채는 근대시기에 `의원`으로 사용한 적이 있으며, 안채 곳간은 한때 여인숙으로 개조하여 사용하기도 하였던 곳으로 공간적 변용과 활용 과정에서 한옥이 변모해 가는 흔적을 잘 살펴볼 수 있다.

이화여자대학교 경내에는 모두 3동의 체육관 건물(체육관 AㆍBㆍC동)이 서로 연결되어 있는데, 이중 등록문화재 제679호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토마스홀」인 체육관 A동은 현존하는 우리나라의 학교 체육 시설 중 건축물로서는 가장 오래되고 원형의 보존 상태가 양호하며 건축 조형미가 뛰어난 것으로 판단된다. 토마스홀은 1963년 체육대학 내에 무용과가 신설된 이후 줄곧 `무용관`으로 사용되어 오고 있다.

등록문화재 제680호인 `제주 대정여자고등학교 실습실(육군 98병원 병동)`은 1951년 제주도 모슬포에 육군 제1훈련소가 창설되면서 의무대와 부상병 후송병원을 겸하여 `육군 98병원`이 주둔했던 곳이다. `육군 98병원`은 군인들뿐만 아니라 의료시설이 매우 빈약하였던 당시 제주도 상황에서 지역 주민들의 치료를 위한 종합의료시설의 기능과 임무를 수행하였던 곳으로, 우리나라 육군병원의 역사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사료로서 문화재로 등록할만한 가치가 있다.

등록문화재 제681호 `천주교 광주대교구청 브레디관`은 1961년 대건신학교 기숙사로 건립된 건물이었다. 건물 형태는 신학교의 초성인 `ㅅ`자 모양으로 크게 세 영역으로 분리되어 있으며, 세 영역이 만나는 중앙 부분에 공동화장실, 세면실, 휴게실 등이 있어 학교 공동숙소의 생활양식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특히, 건물 옥상은 일정한 양의 물을 채워 여름철에 실내온도를 낮추는 수조 역할을 하도록 설계된 점은 다른 건물에서 찾아볼 수 없는 특징으로 신학교 건물로서의 건축사적 가치가 있다.

한편 이번에 등록 예고된 문화재는 `고령 관음사 칠성도`, `천로역정(합질)`, `조선요리제법`, `구(舊) 조선식산은행 충주지점`, `천주교 진산 성지성당`, `서울 구(舊) 서산부인과 병원`등 총 6건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등록을 예고한 「조선요리제법」 등 6건은 30일간의 등록 예고 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문화재로 최종 등록할 예정이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언론섹션 목록으로
“자소서, 자기주도학습 과정 구체적으로 써야… 면접 강화 방침 유지” (2015-08-18 15:46:41)

교육신문사 홈페이지 새단장 하였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교육신문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등록번호: 문화관광부 다04527 | 등록일: 1996. 01. 18 | 발행인: 이정동 | 편집인: 남기철 |
상 호 명: 교육신문사 | 사업자번호:107-99-39509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동 3가 91-1번지 4층 403호
신문광고.인터넷관련 02-2632-9494 | 신문구독.서적관련 02-2632-9495 |
TEL: (02)2632-9494 | FAX: (02)2632-9495

Copyright(c) 1996 ~ 2022 교육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uinews@edu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