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삶 재조명한 ‘목련 꽃할머니 展’ 개최 - 교육신문사-
  • HOME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2년10월05일wed
뉴스홈 > 경제/사회 > 인물
2017년04월20일 14시20분 895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이야기를 재조명한 미술 전시 `목련 꽃할머니 展`이 이달 19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서울 종로구 57th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마리몬드가 주최하는 이번 전시회에는 김복동 할머니가 15살에 끌려가 겪었던 5년간의 위안소 생활부터 인권운동가로 활동하고 있는 현재까지의 모습들을 재조명한 다양한 회화 및 설치작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 공간은 할머니가 지내오신 삶의 흐름에 따라 크게 3파트로 구성된다.

첫 번째 공간은 할머니가 유년 시절 여러 곳을 전전하며 겪어야만 했던 위안소 생활과 다시 돌아올 수 있었던 과정을 담아낸 정진갑, 박비나, 이나영 작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두 번째 공간에서는 아흔이 넘은 나이에도 다음 세대의 평화를 위해 인권운동에 앞장서고 계신 할머니의 모습을 떠올리며 작업한 신혜원, 이효열 작가의 작품을 볼 수 있다.

세 번째 공간은 관람객이 목련 안에 머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체험존의 형태로 구성돼 휴먼브랜딩 프로젝트 `꽃할머니`의 의미를 전달한다.

`꽃할머니` 프로젝트는 마리몬드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신 할머니들을 기억하기 위해 매 시즌 할머니들께 고유의 꽃을 부여해드리는 휴먼브랜딩 프로젝트로, 올해 봄여름 시즌은 김복동 할머니와 목련을 선정했다.

마리몬드 윤홍조 대표는 "마리몬드의 소중한 동반자인 김복동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가 올바르게 기억해야 할 이야기를 따스하게 담아가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마리몬드는 디자인 제품, 콘텐츠, 커뮤니티를 통해 존귀함을 이야기하는 기업으로, 기억과 재조명이 필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제품에 담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각광받고 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박진아 기자 (koreaareyou@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인물섹션 목록으로
고등학생 이민지양 ‘자가발전배낭’ 발명…네팔지진구호활동에 기여 (2015-10-30 17:44:42)

교육신문사 홈페이지 새단장 하였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교육신문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등록번호: 문화관광부 다04527 | 등록일: 1996. 01. 18 | 발행인: 이정동 | 편집인: 남기철 |
상 호 명: 교육신문사 | 사업자번호:107-99-39509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동 3가 91-1번지 4층 403호
신문광고.인터넷관련 02-2632-9494 | 신문구독.서적관련 02-2632-9495 |
TEL: (02)2632-9494 | FAX: (02)2632-9495

Copyright(c) 1996 ~ 2022 교육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uinews@edu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