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교육부와 성범죄 대책 제도개선 협의 - 교육신문사-
  • HOME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2년10월05일wed
뉴스홈 > 교육뉴스 > 학부모교육
2015년08월18일 14시40분 2305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서울교육청, 교육부와 성범죄 대책 제도개선 협의
가해 교원 신속한 직위해제 등 위해 현행 법규 보완 필요
성범죄 경력조회, 예방 연수 등 교원인사규정 개정도 협의

 


지난 6일 학내 성범죄 관련 무관용 원칙을 밝힌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성범죄 근절을 위한 제도 개선에 본격적으로 나섭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시•도 교육청의 권한만으로는 할 수 없는 제도개선을 위하여 교육부에 함께 협의할 것을 건의했으며, 빠른 시일 내에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성범죄 사안을 인지하면 즉시 특별감사를 실시하여 가해 교원을 직위해제하기로 했지만, 이를 위해서는 현행 법규의 일부 보완이 필요합니다. 현재 규정상으로는 ‘직무수행능력 부족’을 사유로 직위 해제 할 수 있으나, 이는 최대 90일까지만 가능하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또 성범죄를 저지른 교원이 퇴출 후에도 교단에 설 수 없도록 하려면 교원 자격을 박탈해야 합니다. 이는 현재 교육부가 추진 중인 사안으로서 구체적인 방안 마련에 교육청의 의견을 제시하고 협조할 것입니다.

그 밖에도 △교원 임용 단계에서 실시하는 성범죄 경력 조회나 △신규교사 연수과정에서의 성범죄 예방교육 강화 등을 포함해, 성범죄 강력 대응 위한 교원인사규정 개정 등 다양한 개선 방안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이정주 (edujung@eduinews.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학부모교육섹션 목록으로
다문화 벽을 허물고 국가대표 유니폼을 꿈꾸다 (2015-08-18 14:43:32)
부모.교사 대상 인성코칭 연수 프로그램 필요하다 (2015-08-04 09:14:44)

교육신문사 홈페이지 새단장 하였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교육신문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등록번호: 문화관광부 다04527 | 등록일: 1996. 01. 18 | 발행인: 이정동 | 편집인: 남기철 |
상 호 명: 교육신문사 | 사업자번호:107-99-39509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동 3가 91-1번지 4층 403호
신문광고.인터넷관련 02-2632-9494 | 신문구독.서적관련 02-2632-9495 |
TEL: (02)2632-9494 | FAX: (02)2632-9495

Copyright(c) 1996 ~ 2022 교육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uinews@edu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