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하루 20캔 에너지음료 여성 실명위기 - 교육신문사-
  • HOME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2년10월05일wed
뉴스홈 > 세계/IT과학 > 유럽
2015년08월05일 15시08분 1632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영국의 한 여성이 에너지 음료를 하루에 5L 이상을 마시다가 실명 위기에 처했다.

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영국 북아일랜드에 사는 레나 루파리(26)는 5년간 매일 20캔 이상 에너지 음료를 마셔왔다. 루파리가 마신 에너지 음료 한 캔은 250㎖. 하루에 적어도 5L 이상의 에너지음료를 마신 셈이다.

에너지 생성 호르몬이 분비되고 활동력이 좋아지는 효과에 취해 에너지 음료를 즐겨 마셨지만, 에너지 음료에 함유된 카페인에 중독되면서 여러가지 부작용에 시달렸다. 결국 루파리는 지난 6월 쓰러져 병원으로 실려갔다. 루파리는 “매일 에너지 음료를 20캔 이상 마시느라 한 달에 80만원 가까이 썼다”며 “시력을 거의 잃었고 침대에서 머리 드는 것조차 힘들었지만 그래도 음료를 끊지 못했다”고 말했다.

에너지 음료 중독 탓에 루파리는 지금 비만, 고혈압, 당뇨까지 앓고 있다. 5년 전부터 에너지 음료를 마시기 시작하며 급속도로 살이 찌기 시작했다. 에너지 음료와 함께 먹은 햄버거와 피자 등의 패스트푸드까지 건강에 악영향을 줬다. 결국 에너지 음료로만 하루 3000kcal 이상을 섭취하던 루파리는 체중이 165kg로 늘었다.

더 큰 문제는 따로 있었다. 그는 뇌가 부어오르며 생긴 ‘특발성 두개골 긴장 항진’으로 시력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 특발성 두개골 긴장항진 증상에 시달리게 되면 부어오른 뇌가 시신경을 압박해 실명으로 이어진다. 담당 의사는 “루파리는 평소 일반인이 상상할 수 없을 만큼의 에너지음료를 마셔왔고 패스트푸드를 즐기는 등 식습관까지 망가진 상태”라며 “뇌의 붓기를 빼기 위해선 최소 44kg의 체중을 감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에너지음료는 에너지 생성촉진 호르몬을 조절해 운동능력을 증진시키는 것은 물론 피로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단, 이와 같은 효능들은 본인의 활동량과 수면시간 등을 고려해 적당량을 마셨을 때의 이야기다. 에너지음료는 카페인 함량이 많은 탓에 과도하게 먹으면 불면증, 신경과민 등의 부작용이 생긴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장선희 (gracejang01@daum.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유럽섹션 목록으로
달라이 라마 "모든 난민 유럽행 불가능…살상 줄여야" (2015-09-16 09:01:44)
FIFA 차기회장, 정몽준 청렴 강점, 플라티니 유럽서 전폭지지 (2015-07-21 16:56:04)

교육신문사 홈페이지 새단장 하였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교육신문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등록번호: 문화관광부 다04527 | 등록일: 1996. 01. 18 | 발행인: 이정동 | 편집인: 남기철 |
상 호 명: 교육신문사 | 사업자번호:107-99-39509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동 3가 91-1번지 4층 403호
신문광고.인터넷관련 02-2632-9494 | 신문구독.서적관련 02-2632-9495 |
TEL: (02)2632-9494 | FAX: (02)2632-9495

Copyright(c) 1996 ~ 2022 교육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uinews@edu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