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1호기, 한국 원전 역사 37년 만에 첫 ‘영구 정지’ - 교육신문사-
  • HOME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2년10월05일wed
뉴스홈 > 경제/사회 > 환경
2015년06월17일 16시23분 1422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2017년 운영 허가 기간이 끝나는 고리 원전 1호기에 대한 계속 운전 신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 이로써 우리나라 원전 역사 37년 만에 `영구정지`가 처음으로 확정됐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고리원전을 방문한 자리에서 원전 영구 정지는 시와 주민들의 힘으로 일군 값진 성과라며 지역 주민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한편, 향후 원전 해체와 원전 처분 절차 등 지금부터는 안전한 원전 사후 관리를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한 고리1호기 영구 정지 경과보고를 받는 자리에서는 원전 해체 시 주민 안전과 피해의 제로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안전한 원전 관리를 거듭 당부할 예정이다.
특히 고리1호기 영구 정지 후 발 빠른 후속 조치를 위해 우선 상생협력사업으로 이웃 지자체인 울산시와 협조해 원전해체기술종합연구센터 설립을 추진하고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등 원전산업 육성과 상생 발전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 시장은 그동안 고리1호기 영구 정지에 힘을 노력해 온 `고리1호기 폐로 범시민 운동본부` 관계자와 오는 18일 오찬을 함께하고 그동안의 노고를 격려할 계획이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이정동 (edu9494@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환경섹션 목록으로
[서울] 대치동 구마을1지구 재건축, 사업시행인가 ‘초읽기’ (2015-06-24 14:14:21)
한려해상·태안해안국립공원 야생생물 종류 10년 전 비해 증가 (2015-06-11 09:49:01)

교육신문사 홈페이지 새단장 하였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교육신문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등록번호: 문화관광부 다04527 | 등록일: 1996. 01. 18 | 발행인: 이정동 | 편집인: 남기철 |
상 호 명: 교육신문사 | 사업자번호:107-99-39509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동 3가 91-1번지 4층 403호
신문광고.인터넷관련 02-2632-9494 | 신문구독.서적관련 02-2632-9495 |
TEL: (02)2632-9494 | FAX: (02)2632-9495

Copyright(c) 1996 ~ 2022 교육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uinews@edu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