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진 승부조작 혐의, 불법도박으로 3억 걸고 승부조작 - 교육신문사-
  • HOME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2년10월05일wed
뉴스홈 > 종합뉴스 > 행정
2015년05월26일 18시34분 1615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프로농구 전창진 감독(52·안양KGC)이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에 억대 돈을 건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농구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26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전창진 감독은 지난 시즌 지휘했던 부산 KT 소닉붐의 경기에서 불법토토에 베팅해 부당한 이득을 취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전 감독을 출국금지 시키고 곧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베팅 금액은 최소 3억 원이며 승부조작은 6강 플레이오프 팀이 결정된 2, 3월 사이에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또 경찰은 전창진 감독이 경기 중 후보 선수들을 기용해서 결과를 패배 쪽으로 유도했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10점차 이상 지는 쪽으로 이끌었고, 그 결과에 베팅을 해 2배 이상의 배당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전창진 감독의 승부조작 의혹과 관련해 남자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이 유감의 뜻을 밝혔다.
 

KBL은 26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승부조작 수사로 프로농구가 다시 한 번 불미스러운 사건에 연루,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팬들에게 깊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바 최종 수사 결과를 신중하고 겸허한 자세로 지켜볼 예정이며 만일 혐의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 엄중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다"고 밝혔다.
 

전창진 감독은 현재 안양 KGC 인삼공사 감독으로, 지난 2008년 SK 텔레콤 T프로농구 스포츠토토 한국농구대상 감독상, 2010년 KCC 프로농구 감독상, 2011년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이정주 (edujung@eduinews.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행정섹션 목록으로
고창에서 우리나라 가장 이른 시기의 전방후원형 고분 확인 (2015-05-27 16:53:23)
농진청, 잎에서 식물 지방 생산 원천기술 개발 (2015-05-26 18:01:54)

교육신문사 홈페이지 새단장 하였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교육신문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등록번호: 문화관광부 다04527 | 등록일: 1996. 01. 18 | 발행인: 이정동 | 편집인: 남기철 |
상 호 명: 교육신문사 | 사업자번호:107-99-39509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동 3가 91-1번지 4층 403호
신문광고.인터넷관련 02-2632-9494 | 신문구독.서적관련 02-2632-9495 |
TEL: (02)2632-9494 | FAX: (02)2632-9495

Copyright(c) 1996 ~ 2022 교육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uinews@edu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