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명문대 합격 성과… 동북아 교육 허브 될 것 - 교육신문사-
  • HOME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2년10월05일wed
뉴스홈 > 교육뉴스 > 초등교육
2015년04월13일 09시40분 1612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제주영어교육도시

 



제주영어교육도시가 동북아 교육 허브(hub)로서의 자리를 착실히 다져나가고 있다. 이곳에 위치한 국제학교(이하 제주국제학교)들이 지난해 탁월한 입시 결과를 낸 데 이어 올해는 교육도시 기반 구축 절차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제주영어교육도시는 국제적 수준의 교육 환경을 조성하고 해외 유학 수요를 흡수하기 위해 지난 2007년부터 추진됐다. 2011년 9월 영국의 NLCS-Jeju를 기점으로 캐나다의 브랭섬 홀 아시아, 공립 국제학교인 KIS제주까지 총 3개의 국제학교가 들어섰다. 2017년엔 미국의 세인트 존스베리 아카데미(St.Johnsbury Academy)가 개교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턴 이들 학교가 본격적인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 NLCS Jeju가 배출한 첫 졸업생 54명 중 52명이 해외 대학 입학 허가를 받았고, 그 중 47명은 타임스지가 선정한 '2014 세계 100대 대학 순위(World's Top 100 Universities 2014)'의 40위권 내 명문대에 합격했다.

제주국제학교 관계자들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곳에서 해외 명문학교 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이곳만의 강점으로 꼽는다. NLCS와 브랭섬 홀은 각각 캐나다와 영국 본교와 동일한 교육 시스템을 도입했으며 교환학생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국내외 학력을 동시에 인증받을 수 있어 해외 학교로의 전학이나 진학도 수월하다. 내국인 입학 비율 제한도 없다. 이 덕분에 조기 유학에 따른 외화 유출 절감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현재 이곳은 도시 기반을 갖추는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지금까지 600여 가구의 공동주택이 공급됐고 올 상반기까지 입주 가구가 1500가구 이상 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거·상업·편익 기능과 교육시설이 복합된 정주형 도시 조성을 위한 인프라도 구축하고 있으며, 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진 복합 공간을 개발하는 '테마스트리트 복합개발사업'도 추진되고 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손봉수 교육도시처장은 "최종 목표는 오는 2021년까지 국제학교 7개와 외국 대학을 유치해 최적의 교육 시설과 생활환경이 연결된 명품 도시를 구현하는 것"이라고 했다. 제주영어교육도시를 교육과 글로벌 문화라는 핵심 역량이 강화된 동북아시아의 교육 허브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이정동 (edui211@eduinews.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초등교육섹션 목록으로
성곡초 6학년 세계문화유산 창덕궁 견학 (2015-04-16 12:05:00)
"'무상급식 중단으로 아이들 상처' 저급한 논리" (2015-04-03 23:30:00)

교육신문사 홈페이지 새단장 하였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교육신문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등록번호: 문화관광부 다04527 | 등록일: 1996. 01. 18 | 발행인: 이정동 | 편집인: 남기철 |
상 호 명: 교육신문사 | 사업자번호:107-99-39509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동 3가 91-1번지 4층 403호
신문광고.인터넷관련 02-2632-9494 | 신문구독.서적관련 02-2632-9495 |
TEL: (02)2632-9494 | FAX: (02)2632-9495

Copyright(c) 1996 ~ 2022 교육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uinews@eduinews.com